위기의 바른정당 “김무성ㆍ유승민이 나서라”








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이혜훈(왼쪽) 대표와 김무성 의원이 나란히 앉아있다. 연합뉴스









유승민(오른쪽) 바른정당 의원이 6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 참석해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내에서 ‘김무성ㆍ유승민 역할론’이 터져 나오고 있다. 이혜훈 대표의 금품수수 의혹으로 맞닥뜨린 위기를 창당 주주들이 나서서 극복해야 한다는 취지다.



거취와 관련해 “말미를 달라”고 한 이 대표는 고심 중이다.

6일 바른정당 국회의원ㆍ원외 당협위원장 연석회의에서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 대표의 사퇴를 에둘러 압박했다. 주 원내대표는 “최근 당 관련 보도 때문에 걱정이 많을 것으로 안다”며 “이 대표가 조금 말미를 달라고 했으니 당과 본인을 위한 결정을 조만간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원외인 이기재 서울 양천갑 위원장이 사실상 이 대표의 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을 촉구했다. 이 위원장은 “당의 최대 위기”라며 “리더십을 복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위원장은 “구설수에 휘말린 이 대표가 조속히 결단을 하리라고 본다”며 “그렇다면 (이후에) 당의 대주주가 전면에 서야 한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김무성 의원과 대선 후보였던 유승민 의원을 거명하며 “왜 뒤에 계시느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이어 “(두 사람이) 리더가 돼서 전면에 나서야 한다”며 “그래야 당이 단결하고 하나로 모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경기 파주갑의 조병국 위원장도 “이 대표가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잠시라도 대표직에서 물러나주길 바란다”며 “그것이 당 살리고 보수의 본진이 책임지는 정치를 하는 모습을 국민께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당 전략홍보본부장인 김상민 의원은 “어떤 목적을 가졌는지도 모르는 사람이 하는 주장에 (당이) 흔들려야 하느냐”고 반박했다.

논쟁이 붙자 초대 대표인 정병국 의원이 나서 “다시 한번 창당 정신으로 되돌아가서 흔들리지 말자”며 “더 단단하게 뭉치자”고 당부했다.

김지은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7 21:10:07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