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인준 찬성” 72.4%... 리얼미터 여론조사

"5대 원칙 저촉해도 역량 있으면 임명” 59.8%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위장전입 의혹 관련 질의가 나오자 고개를 숙이고 있다. 서재훈기자 [email protected]




지난주 인사청문회가 진행된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를 국회가 인준해야 한다는 의견이 70%가 넘는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9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CBS '김현정의 뉴스쇼' 의뢰로 지난 26일 전국 유권자 516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95% 신뢰 수준, 표본오차 ±4.3%포인트)에 따르면 이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준에 찬성하는 의견이 72.4%였다.

반대는 15.4%, '잘 모름'은 12.2%였다. 리얼미터는 "찬성 의견이 반대보다 5배 가량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자 찬성 의견은 지지정당별로 민주당 지지층(87.2%), 정의당 지지층(84.6%), 국민의당 지지층(66.6%), 바른정당 지지층(57.3%), 무당층(51.3%) 순으로 높았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에서만 반대 의견이 66.7%로 찬성 24.6% 보다 우세했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찬성 의견이 많았다. 호남(84.9%), 대전·충청·세종(72.5%), 경기·인천(72.5%), 부산·경남·울산(72.2%), 서울(72.0%), 대구·경북(60.0%) 순으로 높았다.

연령별로는 40대(85.6%), 30대(81.6%), 50대(77.0%), 20대(61.0%), 60대 이상(58.8%) 순으로 조사됐다.

또한 진보층(88.4%), 중도층(75.7%), 보수층(51.9%) 등 모든 이념성향에서 찬성 의견이 다수였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후보 시절 병역면탈·탈세·위장전입·부동산투기·논문표절 등 비리 관련자는 공직에서 배제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5대 원칙에 저촉되는 경우라도 역량이 뛰어나면 임명해야 한다'는 의견이 59.8%로 집계됐다.

반면 '대선 공약이었던 인사원칙이므로 역량이 뛰어나더라도 인선에서 배제해야 한다'는 의견은 31.1%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9.1%였다.

5대 원칙에 저촉되더라도 역랑이 있으면 임명해야 한다는 의견은 지지정당별로 민주당 지지층(74.8%), 국민의당 지지층(57.7%)에서 절반을 넘었다. 정의당 지지층에서도 임명이 45.1%로 배제 41.7%보다 우세했다.

한국당 지지층에서는 배제가 65.8%로 임명(17.4%) 의견을 크게 앞섰다.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임명 48.1%, 배제 49.6%였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임명 의견이 우세했다. 호남(71.8%), 부산·경남·울산(63.6%), 경기·인천(62.8%), 서울(59.7%), 대전·충청·세종(52.7%), 대구·경북(44.9%)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40대(74.3%), 30대(61.9%), 50대(60.2%), 20대(59.8%) 순으로 임명 의견이 높았다, 60대 이상에서는 임명 45.4%, 배제 42.8%였다.

진보층(67.3%), 중도층(68.0%)에서는 임명해야한다는 의견이 우세한 반면, 보수층에서는 배제해야 한다는 의견이 48.4%로 임명 41.3%보다 우세했다.

이 조사는 1월 말 행정자치부 주민등록 인구통계 기준 성, 연령, 권역별 가중치를 부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뉴스

작성일 2018-01-13 11:54:10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