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라 두 번째 검찰 소환…이르면 오늘 영장 청구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두번째 소환조사를 받기 위해 1일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마련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비선실세' 최순실씨(61ㆍ구속기소)의 딸 정유라씨(21)가 1일 검찰에 재차 소환됐다. 검찰은 이르면 이날 밤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서울 남부구치소에 유치 중인 정씨를 이날 오전 9시쯤 소환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는 전날에 이어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가 맡을 예정이다. 체포영장에 기재된 이화여대 입학ㆍ학사 비리 관련 업무방해 혐의가 주요 조사 대상이다.

부수적인 수사는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손영배)가 담당한다.

앞서 정씨는 덴마크에서 강제송환돼 전날 오후 2시40분쯤 인천공항에 도착했으며, 오후 4시20분쯤 서울중앙지검에 압송됐다.

첫날 조사는 정씨 측이 심야조사에 동의하지 않아 자정에 마무리됐다. 정씨는 조사를 마치고 1시간40분여간 조서를 열람한 후 검찰청 차량을 통해 체포영장에 기재된 유치장소인 서울 남부구치소로 이동했다.

정씨의 체포기한은 2일 새벽 4시8분이다. 앞서 검찰은 전날 새벽 4시8분쯤 암스테르담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KE926편 기내에서 정유라에 대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검찰은 이르면 이날 밤 정씨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대 비리 외에 삼성 뇌물수수, 최씨 일가의 해외 은닉재산 등 조사할 내용이 많다는 점에서 영장 청구에 무게를 두고 있는 상황이다.

최씨와 박근혜 전 대통령(65ㆍ구속기소)의 관계를 지근거리에서 봐 온 만큼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진술을 내놓을 경우, 국정농단 사건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될 수 있다.

정씨는 귀국 당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제가 모든 특혜를 받았다고 하는데 사실 아는 게 별로 없다"며 주요 혐의들을 부인한 바 있다.

뉴스1

작성일 2018-01-13 11:54:11

© diivarikopi.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